인텔의 2019년 로드맵에 아이스레이크가 사라지다.


인텔의 10nm 공정 양산이 2019년에도 어려울 것이란 비관적인 전망이 나왔습니다.


expreview에 따르면, 인텔의 2019년 로드맵에서 10nm 공정 적용 예정이었던 아이스레이크가 사라지고 


대신 14nm 공정 기반의 커피레이크 리프레시가 대체하는 것으로 수정되었음을 전했습니다.


계획상 인텔의 첫 10nm 공정 양산은 2016년 캐논레이크가 될 예정이었으나 양산 문자로 14nm 공정 기반의 카비레이크가 대신했으며,


이후에도 2017년 커피레이크, 2018년 커피레이크 리프레시까지 계속해서 연기되어왔습니다.


업데이트된 로드맵에서 10nm 공정이 예정된 아이스레이크가 사라지며 10nm 공정 양산은 2020년을 바라봐야 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한편, 인텔은 대부분의 칩셋 생산이 14nm 공정에 몰리면서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는 여파로 일부 CPU 판매가격이 상당히 인상되었으며,


서버용 제온 CPU 공급마저 불안한 상태로 알려졌으며, 이에 일부 제품 (H310)을 14nm에서 22nm으로 후퇴시키고 TSMC에 위탁 생산할 것이란 루머가 존재합니다.




인텔 10nm 양산 연기 (bodnara, https://www.bodnara.co.kr/bbs/article.html?num=149287)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