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첫 폴더블폰 LTE로 확정..내년 3월 국내 출시



삼성전자는 첫 폴더블 스마트폰 공개 후, 해당 폰을 LTE로 출시한다고 확정했습니다.


보다 많은 국가에 폴더블폰을 출시하며, 세계 폴더블폰 시장 주도권을 선점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국내는 빠르면 내년 3월 말 정식 출시되며,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첫 5G 스마트폰은 갤럭시 S10 시리즈일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전자와 이동통신사는 내년 1월 폴더블폰 (가칭 갤럭시F) 망 연동 테스트를 개시하며, 3월 말 출시하는 로드맵을 수립했습니다.


일정을 고려하면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은 MWC 2019 개막 직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베일을 벗을 가능성이 있으며,


가격은 미정이지만 기존 프리미엄 스마트폰보다 비싸게 책정될 것으로 예상되며, 글로벌 평균 출고가는 1500-2000 달러 수준이 유력합니다.


삼성전자는 9-10월 이동통신사에 폴더블폰 시제품을 공개, 사용방식을 안내했으며,


이동통신사는 삼성전자 폴더블폰 기술력이 기대 수준에 충분히 도달했다고 판단하여 당초 예상 출시시기인 2019년 6월 이후보다


앞당기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시판용 폴더블폰 두께는 삼성전자가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SDC) 에서 공개한 것보다 훨씬 얇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 LTE 확정 (Etnews, http://www.etnews.com/20181109000378)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