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Galaxy Fold), 일단은 하루 간의 평가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46.0mm | ISO-20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3:35:40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52.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3:37:57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50.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3:38:31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37.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3:43:50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40.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3:44:57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50.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3:46:41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28.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3:48:55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37.0mm | ISO-20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3:52:49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49.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3:54:40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51.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3:58:56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4:00:30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34.0mm | ISO-1250 | Off Compulsory | 2019:09:07 14:08:26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31.0mm | ISO-1250 | Off Compulsory | 2019:09:07 14:11:41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39.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4:15:35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41.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4:16:29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30.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4:18:30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40sec | F/7.1 | 0.00 EV | 40.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4:40:52


SONY | ILCE-7 | Manual | Pattern | 1/30sec | F/7.1 | 0.00 EV | 30.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9:09:07 14:25:23


보통은 조금 더 써보고 결론을 내려보는 편이지만, 워낙에 기기가 기기인 관계로 하루간의 사용기를 올려봅니다.




먼저..저는 출퇴근 시에 가방을 잘 메고 다니질 않습니다. 프로그래머로서 일하면서 외부미팅이 아니면 대부분 내근직이었기 때문에,


비오는 날 아니면 굳이 가방을 들고나가야 하는 일이 없었죠.


그래서 아이패드 등 수많은 태블릿을 써왔지만, 마지막의 엔딩은 결국 집에서 쓰는 게임기가 되거나,

(그마저도 모바일 게임은 뻔해서..집에선 역시 플스나 스위치, PC죠.)


그냥 팔아버리는 엔딩이 일반적이었죠.




그래서 갤럭시 폴드를 위시한 폴더블 디바이스를 보면서, 저게 나에게 답을 내려줄 수 있지 않나 싶은 생각이 컸습니다.




접었을 때의 화면은 아이폰 5s를 조금 더 길게 만든 정도의 사이즈를 가져서, 5s도 나름 잘 써왔던 제 입장에서는 전면 화면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펼친 화면은 현재까지 어떤 스마트폰도 보여주지 못한 환경을 제공해줍니다. 이 사이즈는 마치 베젤을 극한으로 줄인 아이패드 미니를 접어서 들고다니는 느낌입니다.




주름은 마치 일부러 낸 듯한 느낌입니다. 개봉을 할 때부터 있으며, 마치 이 대로 접혀야 한다는 느낌으로 가이드라인이 서있는 느낌입니다.


많은 분들이 이야기 한 것과 같이, 측면에서 보면 확실히 티가 나지만 사용자 본인은 언제나 스마트폰을 정면으로 바라보고 있기 때문에 신경쓰이는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스피커의 성능 역시 그간 써본 수많은 스마트폰을 앞지르는 성능을 보여줬습니다.


스피커는 역시 덩치빨인건지, 아이폰 XS MAX보다 크지만, 태블릿들보다는 살짝 아쉽다는 느낌 정도입니다.


다만, 스피커가 펼쳤을 때 왼쪽에 듀얼로 장착되어 있기에, 스마트폰을 오른쪽으로 돌려쓰게 됩니다. 스피커가 짱짱해서 유튜브든 뭐든 보는 맛이 납니다.




지문인식은 우측에 있는데..저는 왼손으로 주로 핸드폰을 잡습니다.


따라서 자세를 잡아보니 왼손은 중지가, 오른손은 엄지와 검지가 주로 지문인식에 위치합니다.


4개를 등록할 수 있으니 왼손 오른손을 적당히 배분해서 추가하는 것이 좋습니다.


지문인식 센서 자체의 성능은 충분히 괜찮았습니다.




안드로이드 / iOS 개발자로서 느껴진 걸 조금 적어보자면, 태생부터 수많은 다중 해상도를 지원하도록 설계된 안드로이드 OS에,


이미 LG 옵티머스 뷰나 갤럭시 S8 등 온갖 해상도가 나와도 평온하게 대응하게 된 수많은 안드로이드 개발자들이 만든 앱들은 갤럭시 폴드의 해상도에서도


별다른 문제를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역시 개발자님들, 최고에요.


물론 일부 앱들의 폰트 사이즈 등이 심하게 크게 나온다던가 저화질 리소스만 넣은 앱들이 약간 아쉬운 부분 정도가 있겠네요.




갤럭시 폴드는 안드로이드 9.0으로 세상에 나왔지만, 구글과의 폴더블 디바이스 정책 협업으로 인해 안드로이드 10 개발 문서에 명시된


폴더블 디바이스 지원 정책이 9.0에 추가된 형태로 나왔습니다.


뭔가 현재는 9.0과 10.0이 8:2 정도로 짬뽕으로 된 형태로 되어있어서, 약간의 10 맛보기도 되는 상황.




갤럭시의 아이덴티티라고 생각하는 굿락 (Good Lock) 이 이미 갤럭시 폴드에서도 동작합니다.


3개의 멀티태스킹 모드를 아주 원활하게 실행할 수 있으며, 수많은 좋은 유틸리티를 제공합니다.




무엇보다, 왠일인지 삼성전자가 단순히 접히는 폰을 낸 건 아니더군요. 접은 상태에서 폰을 쓰다가 펼쳐서 쓸 때의 연속성은 구글의 지시사항(?) 이지만,


삼성은 반대로 펼쳐서 쓰다가 접었을 때의 역방향 멀티태스킹을 옵션으로 제공하는 등 나름 신경을 쓴 모습을 보여줍니다.

(옵션으로 존재하는 이유는 아마도 사용자가 폰을 쓰지 않으려고 닫는 것인지 접어서 쓰려는 것인지 몰라서 그런 듯 하네요.)




개선품 이전에 이슈가 되었던 스크롤이 화면이 양쪽으로 나뉘어져 찢어지는(?) 현상이 좀 덜해진 것 같긴한데..긴가민가합니다.




결론적으로, 240만원의 값어치는 제대로 하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갤럭시 버즈가 동봉된 점을 생각하면 225만원 정도로 봐도 되는데, 아이폰 XS MAX 512GB가 192만원이라 그런가 그리 비싸지 않아보이는 이상한 느낌이 듭니다.


거기다 삼성닷컴에서 삼성카드나 현대카드로 구매한 유저들은 5% 청구할인까지 받으니까요.. 저도 대략 12만원 정도 할인되더군요.




현재까지 평점을 매기라면 9.5 / 10점 정도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패러다임이 바뀔만 한 기기가 세상에 나왔단 느낌이 듭니다. 확실하게 이 제품은 폰과 태블릿을 모두 아우를 수 있습니다.


더불어 안드로이드 개발을 업으로 삼는 입장에서도 이런 기기는 언제나 환영입니다.


특히 해외 고객들이 갤럭시 폴드에 대한 갈망이 큰 편인데, 이제 빠른 대응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이건 기기의 문제는 아니지만, 이번 갤럭시 폴드 판매에 있어서 보여준 삼성의 대응이 영 좋지 못한 상황입니다.


디지털프라자나 메가스토어에 예약하신 분들은 받지 못한 분이 대다수인 데다가 삼성닷컴이나 통신사 구매자들은 단 하루만에 배송이 오기도 하고..


물량이 워낙에 적으니 별에 별 일이 다 생기는 중입니다만 판매 방식 자체에는 조금 더 신경쓰는게 나을 것 같더군요.


저도 삼성닷컴에서 구매한 것이 하루만에 오고, 메가스토어에 예약한 물건은 아직 소식도 없는 상황입니다. 이제 취소하러 가야죠.





..뭐..그래서 이제 개인 앱 iOS 개발은 아이폰 XS MAX가, 안드로이드 개발은 갤럭시 폴드가 테스트폰으로 자리잡게 됐습니다.


-_- 뭔가 테스트폰 라인업이 아주 좋아보이는 것인데..




다음 주에 출근하면 접었다 폈다 한 1000번 당할 듯..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